지유명차

지유명차의 시작
지유명차는 2002년 봄에 보이차를 즐겨 마시는 동호회를 중심으로 시작되었습니다. 동양의 유불선과 인체론, 천문, 지리 등을 아우르는 인문학 공부 모임이었는데, 함께 공부하는 자리에서 대만이나 홍콩 등지에서 사온 중국차, 특히 보이차를 나누어 마셨습니다. 함께 차를 나누는 자리가 거듭될수록 차가 사람에게 무척이나 유익한데 국내에서는 제대로 된 차를 구하기 어렵다는 판단 하에 인사동에 작은 점포를 얻어 사업을 시작하였습니다.
십시일반으로 마련한 창업 자금에서 일부로는 점포를 얻고 나머지는 차를 정식 수입하는 데 썼는데, 그때까지만 해도 보이차가 국내에 정식으로 수입됐던 적이 없었던지라 이것저것 물어가며 어려움을 겪기도 했습니다.
지유명차의 철학
지유명차의 지유(地乳)는, 차(茶)라는 물건이 ‘대지(大地)가 우리에게 주는 젖줄(地乳)과 같은 것’이라는 철학이 담겨있는 말입니다. 명(茗)은 名이 아닌 茗으로, 차 중에서도 교목형 차나무를 가리키며, 차(茶)는 관목형 차나무 또는 더 넓은 의미의 차를 가리키는 말입니다. 따라서 地乳茗茶는 지유(地乳)라는 철학에 걸맞은, 차다운 차만을 다루겠다는 저희 의지의 표현입니다.

보이차는 널리 사람을 이롭게 하고자 하는 '홍익인간(弘益人間)'의 생각으로 선택한 물건입니다. 대개 이 땅에서 난 것이면 우리 것, 아니면 남의 것이라는 고정관념이 있습니다.
정말 그런 기준이라면 음식이든 종교든 처음부터 우리 것이라고 할 만한 것은 별로 없을 것입니다.
신토불이(身土不二)라는 말은 우리 것이 우리 몸에 좋다는 말이 아니라, 사람의 몸과 흙이 하나라는 말입니다. 흙으로부터 왔고 흙으로 돌아간다는 말입니다. 음식을 먹는 것도 간접적으로 흙을 먹는 것이고, 차를 마시는 것도 흙을 먹는 것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보이차를 마시는 것은 가장 정제된 흙을 먹는 것과 같습니다. 보이차의 원료인 중국 운남의 교목대엽종 차나무는 20미터 이상까지도 자라는 키가 큰 나무입니다. 그 뿌리는 상대적으로 땅속 아주 깊은 곳까지 들어가서 모든 토양층의 양분을 흡수하여 위로 올립니다. 그리고 꽃이나 열매에 영양분을 저장하는 다른 식물들과 달리 영양 성분을 일년에 열여섯 번 이상씩 새로 내는 잎에도 저장합니다. 그 잎을 미생물의 힘을 빌려서 사람이 우려 마셔도 독이 없이 유익하게 만드는 것이 근본적으로 보이차 제차 및 보관 공정의 원리입니다.
지유명차의 가치
지유명차는 보이차 중에서도 특히 진기(陳期)가 오래된 보이차의 편집샵입니다. 진기는 오래된 정도를 말합니다. '보이차'라는 같은 이름 아래 수많은 다양한 차가 있습니다. 품질과 성질이 그야말로 천차만별입니다. 녹차나 홍차 같은 차도 있고, 미생물 발효가 진행되지 않는 차도 있습니다. 중국에서 차를 만드는 공장이 민영화되면서는 더욱 다양한 종류들이 산업 논리에 따라 출현하고 있습니다.

이론적으로 보이차가 무독하면서 유익하려면 완전히 발효되어야 합니다. 지유명차의 강점은 수많은 보이차 중에서 사람에게 장기적으로 유익한, 세월에 따라 발효가 반드시 진행되는, 보이차다운 보이차를 선별하는 능력입니다. 더하여, 진기가 오래된 보이차라도 가장 저렴한 가격에 공급할 수 있는 소싱 및 유통 채널을 확보하고 있습니다. 저희가 공급하는 진년 보이차에 대해서 일부 차가 익숙지 않은 분들은 가격만 보시고 너무 비싸다 하시는 경우가 더러 있지만, 차 생활을 오래 하신 분들로부터는 가격이 너무 싼 것 아니냐, 어떻게 이 품질에 이런 가격이 가능하냐는 질문을 자주 받습니다.

그래도 가격에 대한 부담을 가진 분들을 위해, 지유명차는 4인 가족의 한 달 쌀값보다는 저렴하게 마실 수 있는 차도 있어야 한다는 원칙을 가지고 있습니다.

세상 누구나 차다운 차를 마시고자 한다면 경제적 부담 없이 마실 수 있도록 창업 초기부터 원미소타차라는 보이차를 지속적으로 공급해오고 있습니다. 2002년 250g에 25,000원에 판매하기 시작하여 현재는 40,000원인 원미소타차는 하루 2ℓ씩 주전자에 끓였을 때 한 달 이상 마실 수 있는 보이차입니다. 그밖에 지유소타차와 지유소방전도 원미소타차와 그 궤를 같이하는 차입니다.
경영철학 및 미션
지유명차를 아껴주시는 분들 덕분에, 지유명차 지점은 어느새 전국에 46군데가 되었습니다. 지유명차를 운영하는 점주는 모두 지유명차의 고객이었던 분들입니다. 저희는 프랜차이즈가 아닙니다. 가맹비나 계약 이행 보증금이 없고 로얄티도 없습니다. 본사 소속의 인테리어 팀이나 업체가 있지도 않습니다. 본사와 지점은 오직 물건 거래만 합니다. 꼭 매입해야 하는 최소 할당량이 있는 것도 아닙니다.

새로 지유명차를 운영하고 싶은 분은 기존 점주의 추천을 받아야 합니다.
차생활을 오롯한 마음으로 하셨던 분이고 정말 차를 전하는 일을 하고 싶은 분이지, 차를 장사 수단이나 돈으로만 보는 분이 아니라는 추천을 기존 점주님으로부터 받습니다. 그렇게 함께 갈 수 있는 분이라는 확신이 들 때 본사에서도 꼭 필요한 비용만으로 신규 지점을 오픈합니다. 그런 식으로 하나둘 생겨서 어느덧 44군데가 되었습니다. 지점과 본사가 평등하며 어려운 일은 서로 돕고 중요한 일은 함께 논의하여 결정하는 문화를 가지고 있습니다.

지유명차 차를 드시는 분은 지유차회(地乳茶會)의 회원입니다. 명확한 멤버십이 있는 것이 아니라, 느슨하게 통칭하여 부르는 모임 이름입니다. 지역별로, 지점별로 지유차회가 있습니다. 일 년에 두어 차례는 전국에서 모여서 대규모 차회를 가지기도 합니다. 함께 차를 마시고, 즐겁게 이야기 나누며 쉬는 모임입니다.

차를 공급하는 사람과 소비하는 사람이 판매자와 고객으로 만나지 않습니다. 서로가 고마운 벗이고자 합니다. 그렇게 될 수 있는 힘이 차다운 차에 있는 것 같습니다. 아무튼 그렇게 이 삭막한 세상 속에서 차가 매개가 되어 재미난 일들이 많이 생기고 있습니다.

직원 역시 지유명차 차를 마시는 고객이었다가 차가 좋아서 입사한 경우가 많습니다. 직원이 행복해야 점주가 행복하고 고객이 행복하다는 생각으로 모두 식구라는 생각을 합니다. 함께 차를 마시며 이야기 나누는 시간을 가지고, 회의 때도 꼭 차를 나누며 진행합니다. 스스로 일을 찾아서 적극적으로 문제를 해결하는 문화를 지향합니다.
저희는 사람을 근본적으로 이롭게 하는 것이면 다 우리의 것이라는 생각으로, 차다운 차를 널리 알리고자 합니다. 제대로 된 보이차는 사람이 생활 속에서 건강을 유지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되고, 함께 차를 나누는 일은 소중한 가족 및 벗과 더불어 보낸 행복한 시간으로 기억됩니다.

지유명차는 '건강과 행복의 평생동반자'이고 싶습니다.